아이디 : 비밀번호 : 회원가입 |  비번찾기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태리로고
 
 
후원하기
경제칼럼 경제리포트 재테크전략 태리r&i 태리소식 회원코너
인문철학
 
  탈민족주의는 틀렸다, 한국일보 2016-04-12 22:58:25  
  작성자: 임채완  (61.♡.140.39)조회 : 2179      
앤서니 스미스 '족류:상징주의...'서 국가 민족주의 급조론 반박

상략


1999년 임지현 한양대 교수의 ‘민족주의는 반역이다’ 이후 불어 닥친 탈민족주의 바람으로 한국 사회에서 민족주의는 천덕꾸러기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탈민족주의는 민족 개념이 근대 들어 급조, 심지어는 날조됐다고 본다. 이 주장에 따르면 민족을 기준으로 과거 역사를 해석하는 건 존재하지 않았던 잣대를 들이미는 짓이다. 그리고 현재의 정치ㆍ사회현상에 민족 개념을 적용하는 건 국가의 동원ㆍ억압 기제에 놀아나거나 짐승 같은 집단 열정에 도취된 허튼 짓이 된다. 민족주의 따윈 내다버려라, 세계시민으로 거듭나라, 그게 쿨하고 멋진 선택이 됐다.

앤서니 스미스의 ‘족류: 상징주의와 민족주의’(아카넷 펴냄)는 이 지점을 돌파하려는 작업이다. 올해 83세인 스미스는 1980년대 유럽에서 민족주의 연구를 주도한 어니스트 갤너의 수제자로 영국 런던정경대 민족주의연구센터장을 지낸 사회학자다.

스미스는 민족이라는 범주가 ‘발명’(에릭 홉스봄)됐다거나 ‘상상’(베네딕트 앤더슨)된 게 아니라 실제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오랜 기간 비슷한 장소에서 서로 부대끼며 살다 보니 상당한 소속감과 결속력을 지닌 인간 공동체가 존재했다는 얘기다. 그런 의미에서 근대 이전엔 민족주의가 없었다는 탈민족주의의 주장은 일단 역사적 사실과 맞지 않다.

더 큰 문제는 민족주의에 대한 부정이 또 다른 해악을 낳았다는 점이다. 바로 정치적 열정의 제거다. 스미스는 이렇게 썼다. “민족, 민족정체성, 민족주의 같은 용어들에 의해 제기된 지속적이고 심각한 개념적 혼란을 감안할 때 민족을 순전히 국가와 국가엘리트들에 의해 창조되고 조작된 ‘담론구성체’로 간주하고 싶어진다. 그러나 이것은 ‘열정’의 문제를 기피하는 결과를 낳는다. 수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민족에 대해 느끼는 강한 헌신과 열렬한 애착심을 기피하는 결과가 되어버린다.” 탈민족주의는 명료한 이론을 위해 복잡한 현실을 내다버린 잘못을 저질렀을 뿐 아니라, 그 이론의 명료성 때문에 현실적인 힘도 잃어버렸다는 비판이다.

이는 “오늘날 정치적 열정은 왜 극단주의자의 몫이 되었는가”라는 슬라보예 지젝의 절규와 맞닿아있다. 민족주의를 내버리고 소속감, 연대의식이 제거된 뒤 모래알 같은 존재가 된 개인들은 지금 무엇을 하는가. SNS에 우르르 몰려다니며 냉소만 일삼는다. 나는 나니까, 그게 쿨하고 멋지니까. 그러는 동안 자신이 속한 공동체를 정치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열정은 애국, 애족을 내건 ‘어버이’와 ‘엄마’와 ‘학부모’ 단체의 몫이 돼버렸다.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위세를 떨치는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스미스는 ‘민족’이란 표현이 단일한 실체를 전제하는 것 같아 싫다면, 문화적 상징을 공유한다는 의미로 ‘에스닉’(Ethnic)은 어떠냐고 제안했다. 민족주의란 완전히 날조된 것이 아니라, 에스닉이란 실체적 토대 위에 만들어진 개념이라는 얘기다. 에스닉을 ‘족류(族類)’라고 번역한 김인중 숭실대 사학과 교수를 인터뷰했다.





-‘족류’라는 표현이 어렵다.

“마땅한 번역어가 없다. 일정 장소에서 오랜 기간 서로 부대껴 살아오면서 어떤 연대감을 가진 문화공동체라는 의미다. 그간 ‘종족’ ‘부족’ 같은 말을 썼으나 이건 혈연 개념이 강해 적절하지 않다. 그러던 중 박찬승 한양대 교수가 조선시대에 우리나라와 일본, 여진 등을 구분하면서 각기 다른 부류의 사람들이란 의미로 ‘족류’라는 단어를 널리 썼고, 이 단어가 나중에 ‘동포’로, 다시 ‘민족’으로 바뀌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 주장은 국사학계 내 소수의견으로 아는데 어떻게 보면 세계적 학자가 박 교수의 주장을 뒷받침한다고도 볼 수 있다. 민족주의 연구니까 우리 단어를 택해야겠다는 생각도 했다.”






-족류가 부각된 배경은 뭔가.

“1ㆍ2차대전의 원흉이 민족주의였다. 이후 냉전 때 미국과 소련은 이념블록에다 묶어두기 위해 민족주의를 억압했다. 그런데 냉전 이후 민족주의가 분출했다. 수십 년 간 숨어있다 나타난 어떤 강렬한 공통감정이 있다면, 그것이 무엇이냐는 고민이 시작됐다. 그게 바로 민족이요, 민족을 뒷받침하는 게 족류라는 얘기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라. 전세계 75억 인구를 어떤 집단으로 나누다 보면 다소 경계가 불분명하고, 정치적으로 불만족스럽다 해도 그 어디쯤엔가 민족이 들어가지 않겠는가.”







-결국 민족주의의 부활 아닌가.

“스미스는 계급, 지역 등 다양한 차원의 갈등을 오히려 민족이라는 범주가 유연하게 해결할 수 있다고 보는 쪽이다. 소속감, 연대의식 때문에라도 서로 절충하고 양보할 수 있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우리도 개발독재 경험 때문에 민족주의에 대한 거부감이 너무 강한데, 그것은 그것대로 비판하더라도 내가 어딘가에 소속감을 느끼고, 소속감을 느끼는 공동체에 뭔가 도움 되고 싶다는 열망까지 부정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그건 목욕물 버리다 아기까지 함께 버리는 모양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민족주의와 국가주의를 구분했으면 좋겠다. 전쟁 일으키고 차별하고 억압하는 것은 국가주의적인 성향이지 민족주의가 아니다.”







-한일 갈등은 민족주의 때문이라는 시각이 강한데.

“그래서 국가주의와 민족주의를 구분하자는 것이다. 우리는 내셔널리즘을 민족주의라 번역하지만 일본 학자들은 내셔널리즘을 아예 국가주의라 부른다. 양심적 일본 지식인들은 국가주의 대신 국민주의를 하자고 주장한다. 양국의 국가주의가 아니라 우리의 민족주의와 일본의 국민주의가 서로 만나 힘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의 민족주의는 유별나다고 하는데 경계해야 하지 않나.

“맞다. 세계적으로 봐도 상당히 독특하고 예외적인 경험이다. 오랜 중앙집권의 경험이 있고, 그럼에도 식민지배를 받았다. 식민지배도 유럽이 아닌, 같은 아시아 국가인 일본에게 받았다. 족류를 기반으로 한 민족주의 연구에 상당히 흥미로운 사례다. 지금 당장 어떻다고 말하기보다는 스미스의 책을 번역하면서 연구방법론을 소개했으니 앞으로는 독일, 아일랜드 같은 유럽 사례를 연구해보고 싶다. 그 다음에 우리와 비교하면 흥미로울 듯 하다.”

http://www.hankookilbo.com/v/5391872a58d74770b9dc788553f92a1e

  pokemon (61.♡.169.34)  16-08-14 07:58  
미국의 반대 논리를 압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백악관이나서 이 은행의 지배구조 불투명성을 지적하면서 우방국들의 은행 가입<div style="width:1px;height:1px;display:none;visibility:hidden;z-index:-999;"><p align="center"><a href=" https://chichiko66.wordpress.com/ " target="_blank">부평키스방</a> - 부평키스방</p><p align="center"><a href=" https://runzb1104.wordpress.com/ " target="_blank">평촌마사지</a> - 평촌마사지</p><p align="center"><a href=" https://chichiko197.wordpress.com/ " target="_blank">포항휴게텔</a> - 포항휴게텔</p><p align="center"><a href=" http://com.nicovideo.jp/community/co3238657 " target="_blank">자갈치오피</a></p><p align="center"><a href=" http://com.nicovideo.jp/community/co3232165 " target="_blank">부산휴게텔</a></p><p align="center"><a href=" http://com.nicovideo.jp/community/co3230990 " target="_blank">진주휴게텔</a></p></div>나섰으나 실패했다. 미국이 이번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중국은 이런 주도면밀한 계획을 실천에 중국에 밀린 것은 미 의회가 국제통화기금 지분 개혁안을 년째 통과시키지 않은 데도 원인이 있다.  

  이름 :    비밀번호 :    

목록 글쓰기 답변
Total 38건
순서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39   아빠가 먼저 읽고 자녀에게 추천하는 주역 정행도 16-05-25 2173
  탈민족주의는 틀렸다, 한국일보 [1] 임채완 16-04-12 2180
37   드디어 주역이 출간됩니다. 정행도 16-02-20 1006
36   간단한 주역 64괘 정행도 14-11-07 2371
35   29.감괘(坎卦) : 함부로 위험한 곳에 들어가지 마라. 정행도 14-10-06 2231
34   31. 함괘(咸卦) 정행도 14-09-04 781
33   1. 건괘(乾卦) 정행도 14-08-18 814
32   KBS 망원경에 비친 우주 2부 팽창하는 우주 방병문 14-07-25 738
31   현상금 100만불 수학 난제 해답 제시한 조용민 건국대학교 석학교수 임채완 14-07-10 760
30   머리말 정행도 14-06-18 700
29   주역의 구조도 정행도 14-06-02 757
28   독서를 어떻게 해야 할까, 김용옥, 북데일리 임채완 14-05-29 872
27   과학자가 경제학을 말하네요. 정행도 14-05-23 733
26   나로부터 개혁하라[주역49. 혁괘(革卦)] 정행도 14-05-22 773
25   건국(建國)의 경험담(經驗談) 정행도 14-05-07 750
24   도(道) 4 정행도 14-04-29 824
23   인생을 꾸미다[22. 비괘(賁卦)] 정행도 14-04-28 799
22   도(道) 3 정행도 14-04-25 781
21   사리분별이 확실한 일처리[주역 21.서합괘(噬嗑卦)] 정행도 14-04-24 792
20   하늘이 보고 있다[주역 20. 관괘(觀卦)] 정행도 14-04-24 751
19   도(道) 2 정행도 14-04-24 738
18   도(道) 1 정행도 14-04-23 851
17   주역(周易)은 반역(反逆)이다 정행도 14-04-03 895
16   주역의 윤곽 훑어보기 정행도 14-04-02 902
15   주역(周易)은 시(詩)로 풀어쓴 성공학(成功學) 정행도 14-03-25 891
  글쓰기
  
1 [2][다음][맨끝]
경제학강좌 경제코멘트  
동영상강좌
경제 은행 보험 증권 부동산 세무
연구소소개 강연요청  
컨설팅
삶의여유 생활문화 인문철학
우리나라 축구팬이… 

긍정과 부정의 생명… 

페이스북이 사람들의 글을 통해 감정도 전파된다는 사실을 논문…

도서추천
책1
책2
열국연의